CSS 설계를 위한 기본 가이드

변경과 확장에 강하고 안정적인 CSS 구조를 위한 기법

다양한 예제로 배우는 CSS 설계 실전가이드에서 소개하는 설계의 핵심을 알아보자.

CSS의 여러 설계 기법들도 결국에는 다음 여덟 가지 리스트에 속한다고 하니 핵심을 관통하는 포인트라고 볼 수 있다.

1. 특성에 따른 CSS 분류
2. 느슨한 스타일의 결합
3. 적당한 영향 범위
4. 특정 컨텍스트에 대한 적절한 의존도
5. 적절한 명시도(specificity)
6. 영향 범위가 유추 가능한 클래스 네임
7. 형태, 기능, 역할의 유추가 가능한 클래스 네임
8. 확장 용이성

1. 특성에 따른 CSS 분류

첫 번째는 CSS 역할이나 특성에 따라 분류하는 것이다.

베이스 그룹 : 사이트에서 베이스가 되거나 공통으로 적용되는 사항 등
레이아웃 그룹 : 헤더(header), 푸터(footer), 콘텐츠(content) 영역 등
모듈 그룹 : 재사용되는 모듈 등

모듈 자체에는 레이아웃과 관련된 부분은 설정하지 않는 것이 좋다. 모듈은 자신의 레이아웃에는 관여하지 않고 해당 모듈 자체의 역할 및 자녀 요소의 스타일링에만 관심을 가져야 한다. 여기서 레이아웃과 관련된 부분이란 다음과 같다.

-position, z-index, top/right/bottom/left, float, width, margin

/* 베이스 */
body {
  font-family: 'Noto Sans';
}

/* 레이아웃 */
layout_content {
  width: 1000px;
  padding: 10px;
  margin: 0 auto;
}

/* 모듈 */
.bl_media {
  display: flex;
  justify-items: center;
  align-items: center;
}

.bl_media_title {
  margin: 5px;
  font-weight: bold;
}

2. 느슨한 스타일의 결합

정확히는 HTML과 스타일링의 느슨한 결합이다. 느슨한 결합이란 의존하지 않는 상태를 이야기하는데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는 요소형 셀렉터를 피하고 클래스 셀렉터를 사용하는 것이다.

p{}, div{}, h1{}과 같이 요소의 스타일을 직접 정의하는 요소형 셀렉터는 요소의 변경이 발생하게 되면 스타일이 중복되거나 누락될 가능성이 크므로 클래스를 사용해서 정의하는 것이 좋다.

3. 적당한 영향 범위

영향 범위를 가능한 좁게 하거나 영향 범위가 넓은 CSS의 스타일을 최소화한다.

영향 범위를 고려하지 않은 채 스타일을 추가하다보면 의도하지 않은 부분에서 오류가 발생하므로 최대한 범위를 줄이기 위해 가장 가까운 부모 요소를 포함시키거나 손자와 자녀 셀렉터의 사용도 함께 검토하는 것이 좋다.

4. 특정 컨텍스트에 대한 적절한 의존도

컨텍스트란 위치 또는 상황을 의미하며, 이 컨텍스트가 변할 때 코드가 동작하지 않을 수 있는 상황을 주의해야 한다. 사용 목적이 명확하다면 문제없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셀렉터를 불필요한 부분까지 구체화하게 되면 해당 문제가 발생하기 쉽다.

/* id인 main을 지정하게 되면 해당 모듈 내부에서만 사용 가능한 .title_top 클래스가 되어 의존도가 높아짐. -> 불필요한 #main 제거 */
#main .title_top{
  display:flex;
  align-items: center;
  color: green;
}

5. 적절한 명시도(specificy)

우선순위를 나타내는 명시도와 관련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명시도가 높은 CSS의 단점은 다음과 같다.

– 셀렉터 예측이 어려움
– 다른 요소(부모 요소 등)에 대한 의존도 상승
– 덮어쓰기의 어려움
– 유지 보수의 어려움

당연히 !important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기본이며, 셀렉터를 사용할 때는 클래스 셀렉터를 사용한다. id 셀렉터는 우선순위가 매우 높으며 한 페이지 안에서 동일한 값은 한번 밖에 사용하지 못하는 제약도 있으므로 id를 사용하는 이점은 많지 않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클래스 셀렉터를 사용해서 의도하지 않은 우선 순위가 뒤섞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6. 영향 범위가 유추 가능한 클래스 네임

규모가 커질수록 모듈이나 클래스도 늘어나므로 하나의 클래스 수정이 어떤 범위까지 영향을 미칠지를 이름에서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HTML에서 정의된 요소의 클래스 네임만 보고도 CSS의 영향 범위를 유추할 수 있도록 하자.

클래스 네임으로 영향 범위를 쉽게 유추하기 위해서는 자녀 요소에 루트 요소의 클래스 네임을 포함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7. 형태, 기능, 역할의 유추가 가능한 클래스 네임

영향 범위와 마찬가지로 형태, 기능, 역할도 유추가 가능하도록 네임을 지정해야 한다.

– title1, title2, title3
– main-title, nav-title, sub-title

두 항목 중 형태나 기능, 역할의 유추가 쉬운 쪽이 어디인지는 분명하다. 각 모듈의 기능이나 역할에 맞춰 이름을 붙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작은 규모의 코드라면 title1, title2와 같이 네임을 대충 지정하기 쉽다. 하지만 규모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커질지 모르므로 항상 습관적으로 이름에서 형태, 기능, 역할을 유추할 수 있고 구체성과 범용성의 균형을 맞추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8. 확장 용이성

확장성이란 결국 기능의 추가나 유지와 연결되는 부분으로, 항상 가능성을 열어두어야 한다.

확장이 쉽도록 클래스를 설계하거나 추가하는 클래스에는 기능, 역할에 따라 적절한 상세도와 영향 범위를 갖도록 한다.

확장이 쉬운 클래스란 멀티 클래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하나의 클래스에는 보편적인 속성, 추가 클래스에는 특정 속성을 추가하여 덮어쓰기를 통해 여러 클래스로 스타일을 지정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HTML은 복잡해지지만 CSS는 매우 간단해지는 트레이드오프가 발생하기도 한다. 하지만 멀티 클래스의 이점은 불규칙한 상황에서도 클래스 하나만으로 원하는 작업을 완료할 수 있는 간결함이다.

결국 모든 항목은 별개의 사항이 아니라 다 연결되어 있음을 알 수 있고, 작은 수정 하나가 큰 나비효과를 불러올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매번 하나하나 체크해가면서 코드를 작성하기보다는 작성 방식이 고민되거나 자율성이 주어졌을 때, 해당 리스트를 떠올리면서 작성하다보면 생각보다도 더 견고한 구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참고 : 다양한 예제로 배우는 CSS 설계 실전가이드(2021, 제이펍)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